미국 비상, 크루즈선 ‘그랜드 프린세스’ 검사시작…

크루즈
출처=CNN

미국에서 크루즈 여행을 갔다가 돌아온 사람이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사망했다. 같은 크루즈선을 탔던 다른 승객 한 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랜드 프린세스호는 샌프란시스코에서 멕시코와 하와이 등지를 오가는 크루즈선으로, 지난달 11∼21일 이 배를 타고 멕시코로 여행을 다녀온 캘리포니아주의 71세 남성이 숨졌다.

​탑승객이 코로나19로 사망한 미국 크루즈선 ‘그랜드 프린세스’에 대해 미 보건당국이 검사를 시작했다.

​미국 CNN에 따르면 승객 등과의 물리적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헬기를 이용해 검사 키트를 크루즈선에 투하해 공급했다.

​크루즈 선사 프린세스 크루즈는 승객과 승무원을 포함한 약 100명의 인원이 검사를 받을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 배에는 현재 약 2천500명이 타고 있으며 이들은 현지 시간으로 4일까지도 선내에서 자유롭게 돌아다닌 것으로 전해졌다.

​이 배의 선장은 승객들에게 CDC의 권고에 따라 앞으로 줄곧 객실에 머물라는 지침을 내렸습니다.

​워싱턴 포스트는 선내 안내방송을 인용해 검사 결과가 현지 시간으로 6일 오전 나올 것이라고 전했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