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세 사망 청소년, 코로나19 음성…

코로나
출처=셔터스톡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사망이 의심됐던 경북 경산시 17세 소년이 코로나19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폐렴으로 사망한 17세 고등학생의 사망원인은 코로나19가 아닌 것으로 판명났다.

​이 소년은 고열과 폐렴 등의 증상으로 18일 숨졌다. 19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질본과 민간의료기관 등이 재검사를 시행하고, 역학조사팀이 의무기록 등을 분석한 결과 최종적으로 음성 판정이 나왔다.

​영남대병원은 사망자에 대해 자체적으로는 지난 13일부터 18일까지 총 13회의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 결과 호흡기 검체 12회는 음성이었으나 18일 시행한 13회차 검사에서 소변과 가래로부터 부분적인 PCR 유전자검사 반응이 나타났다. 이에 질병관리본부에 검사를 의뢰하게 된 것이다.

​질병관리본부는 미결정 반응을 보인 호흡기 세척물, 혈청, 소변 등 잔여검체를 인계받아서 재분석을 시행했다. 또 동시에 서울대학병원과 세브란스병원에서 동일검체를 의뢰해 검사를 요청했다.

​중대본 유천권 진단분석관리단장은 “질병관리본부와 모든 시험기관의 모든 검체에서 코로나19가 검출되지는 않았다”며 “또 검체 의뢰한 영남대학병원으로부터 검사 원자료를 제공받아 재판독한 결과 환자 검체가 전혀 들어가 있지 않은 대조군 검체에서도 PCR 반응이 확인되는 등 실험실 오염 또는 기술 오류 등에 대한 미결정 반응 가능성도 의심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19일 오전 민관 진단검사 전문가로 구성된 코로나19 진단관리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위원회 전원 일치된 의견으로 음성 판단이 내려진 것이다. 하지만 영남대병원 실험실의 경우 검사를 잠정 중단하고 민관 전문가로 구성된 전문가단을 파견해 실험실의 정도 관리를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사망자의 코로나19 여부 확인을 위한 부검은 하지 않기로 했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