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원통함 풀어줬으면’ 공천 취소 김원성 유서 남기고 잠적

김원성
출처=김원성 블로그

미투(Me too) 의혹이 제기된 것으로 알려져 공천이 취소된 미래통합당 김원성 최고위원(부산 북·강서을 예비후보)이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유서를 남기고 잠적해 경찰이 찾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20일 오전 3시 35분께 김 최고위원은 부산 북구 화명동 자택을 나선 뒤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김 최고위원의 아내는 집에서 김 최고위원이 쓴 3장 분량의 유서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상태다.

좋은 아빠가 되는 길은 이 길밖에 없다고 생각해 집을 나서니 용서해 주길 바란다. 정치가 함께 행복한 꿈을 꾸는 거라고 당신을 설득했던 내가 참 한심하고 어리석었던 것 같다’고 적혀 있다.

최고위원 측은 미투 의혹 제기 당시부터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반칙과 음해이자 모략”이라고 의혹을 강력히 부인해왔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 배후에 김도읍 의원이 있다”며 공천 취소 시 무소속으로 출마할 뜻을 내비쳤다. 이에 김도읍 의원 측은 “허위사실 유포를 즉각 중단하지 않을 시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이라고 밝힌 상태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