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2일부터 유럽발 입국자 전원, 코로나19 진단검사”

출처=보건복지부

정부가 코로나19가 해외로부터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해 22일부터 유럽발 입국자 전원에 대해 진단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또 장기체류 목적의 유럽발 입국자에 대해서는 14일간 자택이나 시설에서 머무르도록 조치하기로 했다.

​정부가 19일부터 모든 입국자에 대해 검역을 강화한 ‘특별입국절차’를 적용하고 있지만, 이것만으로는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를 걸러내기가 어렵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로 보인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0일 정례브리핑에서 “22일 0시부터 유럽발 입국자에 대해서는 입국 후 전원에 대해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장기체류 목적의 입국에 대해서는 14일간 자가격리나 시설격리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검역과정에서 유증상자와 무증상자를 분류하고, 유증상자는 검역소 내 격리시설에서, 무증상자는 지정된 임시생활시설로 보내 진단 검사를 받도록 할 예정입니다.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으면 중증도에 따라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로 이동하게된다.

​음성인 경우에도 장기체류자는 내국인, 외국인 구분 없이 2주간 격리생활을 해야 한다.

​거주지가 있다면 집에서, 거주지가 없다면 시설에서 머물러야 한다고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외국인 장기체류자는 상당 부분 국내에 주소지가 있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자가격리든 시설격리든 격리를 할 경우엔 외국인도 1인 기준으로 생활비를 지원해주고, (이 외국인의) 회사에서 유급휴가비를 지원해주는 경우엔 내국인과 마찬가지로 유급휴가비를 고용주에게 지급한다”고 설명했다.

출장 등으로 입국한 단기 체류 외국인은 체류기간 동안 자가진단 앱, 방역당국의 전화 확인 등을 통해 능동감시를 하기로 했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