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 참여 추정 40대 남성 극단적 선택

출처=서울 강남 경찰서 홈페이지

서울 강남 경찰서는 오늘(27일) 새벽 2시 50분쯤 한강 영동대교에서 40대 미성년자 등의 성 착취 물이 유통된 텔레그램 대화방 ‘박사방’ 가담자로 추정되는 남성이 한강에 투신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 남성은 ‘박사방’에 참여했다 경찰 수사망이 좁혀지고 있다는 언론 보도 등을 접하고 이를 비관해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투신 현장에서는 유서가 담긴 가방이 발견됐는데, 유서에는 “박사방에 돈을 입금했는데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는 내용이 적혀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재 폐회로 텔레비전과 유서 내용 등을 토대로 정확한 투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이 남성을 찾기 위해 주변을 수색 중이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