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초대형방사포 시험사격 성공적”…

출처=노동신문캡처

지난 29일 초대형 방사포의 시험사격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30일 밝혔다.

신문은 이날 “국방과학원에서는 3월 29일 조선인민군 부대들에 인도되는 초대형 방사포의 전술 기술적 특성을 다시 한번 확증하는 데 목적을 두고 시험사격을 진행했다”라고 밝혔다.

신문은 김정은 국무 위원장의 참관 여부를 밝히지 않았다. 신문이 보도한 관련 사진에도 무기 발사, 목표물 타격 장면만 있을 뿐 김 위원장의 모습은 나타나지 않았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이 이번 발사 현장에는 불참한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2·9·21일 진행된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를 현장에서 지도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이 불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발사체 발사와 관련한 국제사회의 우려와 비난을 의식해 김 위원장이 직접 참관하지 않으며 도발의 수위 조절을 했다는 평가다.

이날 노동당 기관지 노동 신문도 무기 발사 사진과 목표물을 타격한 장면으로 추정되는 사진 등을 3면에 게재하며 수위를 조절했다.

시험 사격은 리병철 당 중앙위원회 군수담당 부위원장과 당 중앙위 군수공업부 간부들, 장창하·전일호 등 국방과학 연구부문 간부들이 지도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리병철은 “초대형 방사포 무기체계를 작전 배치하는 사업은 국가방위와 관련한 당 중앙의 새로운 전략적 기도를 실현하는 데서 매우 큰 의의를 가지는 중대 사업”이라고 했다. 그는 “국방과학연구 부문과 군수 노동 계급이 당 중앙이 제시한 핵심 국방과학 연구 목표들과 주요 무기 생산 계획들을 이 기세로 계속 점령해 나가기 위한 줄기찬 투쟁을 더욱 강도 높이 벌여야(한다)”라고 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전날 오전 6시 10분쯤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두 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고 밝혔다. 이번 발사체 비행거리는 약 230㎞, 고도는 약 30㎞로 탐지됐다. 이는 3월 들어 네 번째 발사였다. 북한은 지난 2일과 9일에는 ‘초대형 방사포’, 지난 21일에는 북한판 ‘에이태킴스(ATACMS)’ 미사일 두 발을 쐈다.

북한은 초대형 방사포 실전 배치를 목표로 무기 완성도 검증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