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온라인 개학해도 등교는 연기” 수능도 연기될 듯…

출처=정세균 트위트

정세균 국무총리는 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개학 일정과 관련해 “혼란을 줄이기 위해 준비 상황과 아이들의 수용도를 고려해 다음 주 중반인 4월 9일부터 순차적으로 개학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연간 수업 일수와 입시 일정을 고려할 때 아이들의 학습권을 포기하고 무작정 개학을 연기하기는 쉽지 않아 대안으로 온라인 형태의 개학을 유력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지난주부터 지역 사회와 교육계, 학부모들께서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다양한 방법으로 의견을 들었다”며 “아직 아이들을 등교시키는 것은 어렵다는 것이 많은 분의 의견이고 방역 전문가들의 평가 또한 다르지 않다”고 했다.

​그는 “매일 적지 않은 수의 신규 환자가 발생하는 상황에서는 아이들의 안전을 보장하기 어렵다”며 “학교를 매개로 가정과 지역사회로 감염이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고 했다.

​정 총리는 “그동안 감염 위험을 대폭 낮추기 위해 방역 역량을 총동원해 노력했지만 아이들이 안심하고 등교할 수 있는 수준에는 이르지 못했다”며 “이 점에 대해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아울러 “등교 개학과 연계해 시행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의 강도를 조절하는 시기와 방법도 신속하게 검토를 마무리하겠다”고 했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