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방문에 문닫는 강남 호텔업계…초긴장

출처=파크하얏트 홈페이지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있는 호텔들이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으로 잇따라 문을 닫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이 지역 호텔을 이용하는 고객들 역시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역 인근에 있는 ‘파크 하얏트 서울’ 호텔과 ‘L7 강남’이 각각 지난 27일, 30일 임시 폐쇄됐다.

신라스테이 서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방문이 확인돼 28일부터 30일 정오까지 임시 휴업한다고 밝혔다.

이 확진자는 이달 20일부터 호텔에 투숙했고, 신라스테이 서초는 이날 보건당국으로부터 이 같은 사실을 전달받고 곧바로 임시 휴업을 결정했다.

신라스테이 서초는 방역을 마친 뒤 30일 정오 영업을 재개할 예정이다.

서울 테헤란로에 있는 5성급 호텔 파크 하얏트 서울도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으로 전날인 27일부터 임시휴업에 들어갔다.

영업 재개일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파크 하얏트 서울은 예약 고객들에게 보낸 문자에서 “지난 26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호텔에 머물렀던 고객 한 분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통보를 받았다”면서 “추후 공지까지 객실과 레스토랑, 바 등 다른 예약을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파크 하얏트 서울은 HDC현대산업개발의 계열사인 HDC호텔아이파크가 운영 중이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