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브레인, 인공지능 영어회화 ‘스픽나우 키즈’ AI로 만나다

출처=머니브레인

비대면 인공지능 영어 교육이 인기를 끌고 코로나19 사태로 소비자들이 외출을 꺼리면서 온라인 기반 교육 서비스가 확산되고 있다.

이에 AI 영어 교육 서비스 스픽나우는 앱스토어 교육 분야 1위를 달성한 스픽나우 성인영어에 키즈와 주니어를 위한 다양한 콘텐츠를 추가해 업그레이드했다.

유명 방송인 샘 해밍턴과 샘 오취리를 인공지능 AI 튜터로 제작해 실제 사람과 똑같이 말할 수 있는 기술을 구현했다.

스픽나우를 개발한 머니브레인은 누적 투자 유치 90억, 신보 혁신아이콘 선정으로 100억을 지원받은 대표적인 예비 유니콘 기업이다. 또 서울대, 연세대, 칭화대, 홍콩과기대, 컬럼비아대 등 국내외 석박사급 연구진들이 세계 최초로 AI Human 기술을 상용화한 바 있다.

스픽나우는 다양한 콘텐츠로 꾸려져 3세부터 중학생까지 모두 사용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8만개 문장을 사용한 500개의 실제 상황 스피킹과 2000권의 영어 책을 AI가 읽어주는 콘텐츠로 구성돼 영어 학원에 가지 않고도 비대면으로 AI 튜터와 학습할 수 있다.

또한 온라인 개학에 완벽 대비할 수 있도록 기본 제공되는 태블릿 PC에 비대면 원격 화상수업 시 사용되는 구글 행아웃, ZOOM 등 화상수업 시스템이 탑재돼 있고, EBS 동영상 강의에도 최적화돼 있다. PC 설정에 어려움을 겪을 학부모들을 위해 상담사를 통한 지원도 제공한다.

장세영 머니브레인 대표는 “코로나 때문에 어려운 상황에서 학부모님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 이제 불가피하게 사회적으로 비대면 교육, 인공지능 교육이 자리 잡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