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부정채용 의혹’ 김성태 1심 무죄

출처=대한민국 국회

17일 ‘KT 딸 부정채용’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무죄가 선고됬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신혁재 부장판사)는 17일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과 뇌물공여 혐의를 받는 이석채 전 KT 회장에게 모두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주요 증인인 서유열 전 KT 사장의 증언 신빙성이 떨어진다”며 “뇌물죄 혐의가 합리적 의심 없이 입증됐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의원의 딸은 2011년 KT에 파견 계약직으로 입사해 일하다 2012년 KT 신입사원 공개채용에서 최종 합격해 정규직이됐다. 검찰은 김 의원의 딸이 부정하게 정규직으로 채용됐고, 이러한 부정 채용을 이석채 회장이 지시해 정규직 채용 형태 뇌물을 지급했다고 봤다.

​하지만, 재판부는 서유열 증인의 진술은 2009년 카드기록을 토대로 전 회장이 김 의원의 딸 채용을 지시했다는 서유열 증인의 진술은 믿기 어렵다고 밝혔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