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신종 코로나’ 자택 격리자 생필품 긴급 지원 및 대응

출처=성남시청

경기 성남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자택 격리자가 발생할 경우 긴급 생계 지원을 한다고 5일 밝혔다.

​5일 현재 성남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는 없지만, 국내 감염 환자가 16명으로 늘어난 상황에서 지역 내 감염증 유입 때 신속 지원에 나서려는 조치다.

​자택 격리는 중국 방문 후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보건소가 격리 대상자로 지정하면 14일간 이뤄진다.

성남시는 이들에게 지원할 즉석밥, 닭죽, 라면, 김 등 10만 원 상당의 생활필수품을 준비했다.

​1 대 1매칭으로 지정되는 격리 가구 담당 공무원이 자택을 방문 전달할 것이며 필요시 보건복지부 지침에 따라 생계비를 가구원 수별로 한달간 지급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차단을 위해 3694대의 모든 택시와 버스를 대상으로 대대적인 방역도 실시할 것이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

보도자료 :h.jang@blocksta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