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어깨빵’ 인플루언서…사과 대신 메이크업 해줄게…

출처=아이유 '어깨빵' 논란을 부른 프랑스 뷰티 인플루언서가 아이유에게 재차 사과한 동시에 황당한 제안을 해 뭇매를 맞았다. [인스타그램 캡처]

이른바 ‘어깨빵’ 논란이 불거진 프랑스 뷰티 인플루언서가 프랑스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서 아이유의 어깨를 치고 지나가 논란이 불거지고는 가운데 아이유에게 황당한 제안을 해 누리꾼들로부터 비난받고 있다.

프랑스 뷰티 인플루언서 마리아 트래블은 28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자신이 아이유에게 보낸 DM(다이렉트 메세지)을 캡처한 사진을 올렸다.

마리아 트래블은 DM을 통해 “어제 레드카펫에서 있었던 일은 정말 미안하다”라고 재차 사과하며 “밀려고 했던 게 절대 아니다. 경호원이 내게 빨리 움직이라고 해서 실수로 벌어진 일이고 나는 그걸 인지조차 못 하고 있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정말로 사과하고 싶고 네가 나에게 메이크업을 받길 제안하고 싶다”며 “나는 메이크업 아티스트라 칸 영화제에 왔다. 메시지를 보면 대답해 달라”고 말했다.

트래블의 사과 메시지를 본 네티즌들은 “사과의 진정성이 없다”, “아이유 이용해서 관심 끌려는 것 같다” 등 반응을 보였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