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주혁 측 “학폭 의혹 사실 아냐…제보자 형사 고소할 것”

출처=남주혁 인스타그램

배우 남주혁 측이 일부 언론을 통해 제기된 학교폭력 의혹을 부인하며 제보자 등에 대해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남주혁과 중·고등학교 동창이라는 A씨의 제보를 바탕으로, 남주혁의 학폭 가해 의혹을 보도했다. A씨는 남주혁이 일진 무리들과 어울리며, 학생들을 괴롭혔다고 주장했다.

A씨는 “(남주혁이) 매점에서 빵을 사오라고 시키는 일명 ‘빵셔틀’ 또한 빈번하게 벌어졌다. 뒷자리에서 샤프심을 던지는 굴욕적인 행동도 했으며, 자리에 앉기 전 의자를 빼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A씨는 남주혁이 졸업한 고등학교 졸업앨범 사진을 공개했다.

소속사는 “허위 보도로 배우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책임을 묻겠다”며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를 청구하고, 최초 보도를 한 매체 기자와 익명의 제보자를 상대로 형사 고소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