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자산사업자 헥슬란트, 옥텟으로 신규 가상자산사업자 ISMS ‘예비인증’ 돕는다…

출처=헥슬란트

– 규제 풀린 ISMS, 헥슬란트 ‘옥텟’으로 ISMS 취득 돕는다.

– 신규 가상자산사업자 신고 돕는 헥슬란트, 국내 시장 키운다.

– 옥텟으로 가상자산사업자 서비스 ‘2개월 운영 이력’ 축적 돕는다.

– 국내 가상자산사업자 40% 이상 사용하는 옥텟, 예비 가상자산사업자 돕는다.

가상자산사업자 헥슬란트(대표 노진우)가 블록체인 진출 기업의 정보보호 관리체계(이하 ‘ISMS’) 예비인증 취득을 돕는 ‘ISMS 서포트’를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고시개정으로 신규 가상자산사업자의 ISMS ‘예비인증’에 필요한 멀티시그 지갑, 운영 데이터 인프라, 테스트넷을 지원하여 고객사의 ISMS 인증을 돕기 위함이다.

ISMS는 기업 내 주요 정보자산 보호를 위해 구축·운영 중인 정보보호 관리체계 (보안정책·인력·장비·시설 등)가 인증기준(관리적·기술적·물리적)에 적합한지를 인증하는 제도다. 가상자산사업자의 경우, 추가적인 가상자산 세부점검항목을 더해 인증 심사를 진행한다.

‘옥텟(Octet)’ 은 지난해 8월 가상자산 지갑 인프라 서비스 중 최초로 ISMS 인증을 획득하였고 국내 가상자산사업자의 40% 이상이 옥텟을 통해 가상자산 서비스 운영 데이터를 관리하고 있다. 또한 ISMS 요건에 맞춰 옥텟 고객사에 대한 주기적인 사후 관리, 보안 관리 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헥슬란트는  8월 중순까지 고시 개정에 따른 예비인증 제도 절차‧방법, 준비사항·유의사항 등에 최적화된 기능을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나아가 ‘ISMS 서포트’를 통해 고객사의 예비인증 이후 본인증, AML, FDS 구축에 필요한 준비 요건 등도 도울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헥슬란트 노진우 대표는 “ISMS 예비인증을 통해 시장 진출 기업은 많아질 수 있겠지만 실제 신규 기업들이 인증 요건에 맞는 기술, 관리 체계를 처음부터 개발하는 것은 쉽지 않다”며 “옥텟의 인프라 기술 제공 경험을 바탕으로 기업들의 ISMS 예비인증부터 본인증 취득까지 최선을 다해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헥슬란트는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이하 ’특정금융정보법‘) 개정에 따라, △ISMS 인증 등의 신고요건을 갖춰 △금융정보분석원(이하 ‘FIU’)에 가상자산사업자로 신고 수리된 블록체인 기술 기업이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