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서 부모 살해하고 달아난 30대…30대 여성 경찰에 붙잡혀…

출처=군포경찰서

30대 여성이 부모가 사는 집을 찾아가 이들 두 사람을 살해하고 달아난 혐의로 경찰에 검거됐다.

경기 군포경찰서는 오늘(22일) 존속살인 혐의로 A(31·무직)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군포시 산본동 부모가 거주하는 아파트에서 부친(65)과 모친(57)을 집 안에 있던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군포시 당동에 따로 사는 A씨는 사건 전날인 21일 오후 5시께 이 아파트를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정확한 사건 발생 시간과 범행 동기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A씨 부친은 오래전부터 질병으로 인해 병상에 있었으며, 거동은 거의 하지 못하는 상태였다.

타 지역에 거주하는 A씨 여동생은 마침 사건 발생 후 집에 들렀다가 부모가 숨져 있는 것을 보고 22일 오전 1시 32분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휴대전화 위치추적 등을 통해 수사한 끝에 1시간 반만인 이날 오전 3시 5분께 범행 현장 인근의 편의점 주변을 서성대던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4∼5년 전 정신과 치료를 받은 이력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고 경찰에서 욕설하고 소리를 치는 등 조사를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