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산후조리원 이용료 ‘극과 극’ 최고가는 3천800만원…

서울 시내 산후조리원 이용요금 최고가는 3천800만원으로 최저가(209만원)의 18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서울시의 ‘산후조리원 이용요금’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시내에서 운영 중인 산후조리원 117곳 가운데 2주 이용요금이 가장 비싼 곳은 강남구 A 산후조리원으로 조사됐다.

이곳의 특실 요금은 3천800만원에 달했다. 일반실 요금도 1천200만원으로 다른 산후조리원의 특실 요금보다 비쌌다.

요금이 가장 낮은 곳은 송파구의 공공산후조리원으로 일반실 요금이 209만원이었다.

공공산후조리원을 제외하면 동대문구 B 산후조리원과 광진구의 C 산후조리원이 230만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서울 지역 평균 요금은 일반실 406만원, 특실 646만원이었다. 조사 대상 중 일반실을 운영 중인 117곳과 특실을 운영하는 86곳의 요금을 분석한 결과다.

일반실 최고가는 1500만원, 최저가는 209만원이었으며 특실 최고가는 3800만원, 최저가는 250만원이었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