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가방 시신’ 여성 뉴질랜드 송환

‘가방 속 아동 시신 사건’의 유력한 범인으로 지목된 한국계 뉴질랜드 여성이 현지로 송환됐다.

29일 법무부는 이모(42·여)씨를 지난 28일 뉴질랜드 측에 인도했다고 밝혔다. 송환 대상에는 이씨 신병 외에도 입수한 증거물들이 포함됐다.

앞서 지난 8월, 뉴질랜드의 창고 경매로 판매된 여행 가방에서 아동 2명이 숨진 채 발견되자 현지 경찰은 친모로 알려진 이 씨를 추적했고, 이 씨는 한국으로 귀국해 도피 생활을 하다가 지난 9월 울산에서 검거됐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