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일부터 ‘마스크 수출’ 전면 금지… 전산관리로 중복구매 방지

정세균
출처=정세균 트위터

5일 코로나19 확산 속에 계속되는 ‘마스크 대란’과 관련해 정세균 국무총리는 “국민들께서 마스크를 구하지 못해 겪고 계시는 고통에 국무총리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그는 “마스크를 의료, 방역, 안전 현장 등에 우선 공급하고, 그 외 물량은 국민에게 공평하게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정부가 마스크 수급 문제와 관련, “전산 시스템을 구축해서 중복 판매를 방지하고 마스크 수출도 원칙적으로 금지하겠다”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지난달 26일 시행한 마스크 공적 공급 의무화와 수출 제한 조치에도 국내 마스크 수요는 여전히 충족되지 못하고 있다”며 “대다수 국민들은 소량의 마스크를 사기 위해 몇 시간씩 줄을 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