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분당서울대병원 30대 여직원은 신천지…

은수미
출처=은수미 페이스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분당서울대병원 직원은 신천지 신도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직원은 분당서울대병원 통증센터에서 안내직으로 근무하는 직원(35살·여)으로 지난 8일 오후 5시30분께 성남시 중원구 성남중앙병원 선별 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관련 검사를 받았다. 이어 9일 오전 9시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우리 시 신천지 신도 모니터링 결과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직원이 신천지 신도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