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시도별 2곳 이상 지정” 코로나19 응급환자 진료센터 만든다…

보건복지부
출처=보건복지부

11일 보건복지부와 각 시·도는 코로나19 유행에 따라 한시적으로 ‘중증응급진료센터’를 지정·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윤태호 중앙사고 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응급실 감염 문제와 코로나19 환자의 치료 적기(골든타임)를 놓치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코로나19 확진자 중 갑자기 심근경색이 발생한 경우, 또 지병이 있는 코로나19 환자의 경우 진행속도가 더 빨라질 수 있기 때문에 신속한 처치를 받아야 한다”면서 “이런 환자에 대한 치료 방식이라고 볼 수 있다”고 부연했다.

기침, 발열 등 의심증상이 있는 중증 환자는 따로 마련된 ‘격리 진료구역’에서 응급처치를 받는다. 의료진이 중증 환자 치료에 집중할 수 있게, 증상이 경미한 경우 이 격리구역에 들어올 수 없다. 증상이 없는 환자는 일반구역에서 진료를 받는다.

윤태오 반장은 “센터 지정은 원칙적으로는 권고사항이지만, 큰 규모의 응급의료센터가 참여하기를 바란다”면서 “세종을 제외하고 시·도별로 최소 2개소 정도는 지정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