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배달의 명수’ 수수료 없는 군산시 배달 앱, 도전장…

군산시
출처=군산시

전북 군산시가 최근 출시한 공공 배달 앱이 국내 최대 배달 앱 ‘배달의 민족’의 수수료 인상에 소상공인이 반발하는 가운데 성공적으로 시장에 진입하고 있어 앞으로의 성과에 관심이 쏠린다.

​5일 군산시에 따르면 지난달 13일 출시한 공공 배달 앱 ‘배달의 명수’가 지난 2일까지 20여 일 동안 처리한 주문 건수는 모두 5천344건에 달한다.

​출시 후 첫 주말 이틀 동안 하루 평균 242건이었던 주문 건수가 보름 만에 355건으로 50%가량 증가했다. 그러자 이 앱에 가입한 군산시민도 5138명에서 지난달 말 기준 1만 8654명으로 3배 이상 폭증했다.

​군산시는 최근 민간 배달 앱이 사실상의 수수료 인상으로 소상공인의 반발을 사고 있어 ‘배달의 명수’ 시장 점유율은 갈수록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