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흑자전환 달성’ 빗썸 작년 순익 372억 원…1년 만…

빗썸
출처=빗썸

6일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을 운영하는 빗썸 코리아는 지난해 당기순이익 372억 원을 기록, 1년 만에 흑자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가상 자산 거래소 빗썸을 운영하는 빗썸 코리아는 6일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올린 감사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매출액 1446억 원, 영업이익 677억 원, 당기순이익 372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18년 당기순손실 2057억원 집계 이후 1년 만에 흑자전환을 이룬 것이다.

​매출액은 2018년 3916억원에서 1446억원으로, 영업이익은 2651억원에서 677억원으로 감소했다. 이에 대해 빗썸은 “국내외 가상자산 시장의 전반적인 침체로 인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감소했다”고 설명하면서도 “2018년은 연초 급격한 시장 팽창으로 1월 한달 매출액이 연간 매출액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던 비정상적인 상황으로 2019년 매출액과 직접 비교는 적절치 않다”고 강조했다.

​자본도 늘었다. 2018년 2396억원이었던 빗썸의 자본은 지난해 2793억원으로 16%이상 증가했다. 반면 부채 규모는 2126억원으로 전년대비 95억원 이상 줄었다.

​빗썸 측은 “내년 3월 가상자산 거래소 인허가 관련 법(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특금법) 시행을 앞두고 자체 자금세탁방지센터를 만드는 등 고객신원확인(KYC)과 이상거래탐지(FDS) 관련 기술 및 솔루션을 고도화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며 “특히 올해는 ‘글로벌 종합 디지털금융 플랫폼 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규제에 선제 대응하는 등 제도권 진입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