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시설 종사자 65% “직장 내 괴롭힘 경험”

©서울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10명 중 6명 꼴로 최근 1년간 직장내 괴롭힘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서울시는 복지시설 내 직장 내 괴롭힘의 원인과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무청중 온라인 토론회를 개최한다.

7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시 사회복지시설 직장내 괴롭힘 실태조사 결과 복지종사자 1140명 중 지난 1년간 직장 내 괴롭힘 경험률은 65.1%에 달했다. 괴롭힘 경험을 유형별로 보면 업무환경 악화 51.7%, 정서적 괴롭힘 45.3%, 정신적 괴롭힘 31.8%, 성적 괴롭힘 10.9%, 신체적 괴롭힘 3.9% 등으로 나타났다.

직장 내 괴롭힘을 당한 종사자들은 이로 인해 ▲근무의욕이 감퇴(59%) ▲이직 고민(47.9%) ▲분노·불안 경험(41%) ▲병원진료 및 약 복용(5.4%) ▲자살 충동(5.2%) 등을 경험한다고 답변했다.

서울시는 김병기 인권담당관 주관으로 7일 오후 2시부터 유튜브 라이브와 라이브 서울(tv.seoul.go.kr) 등 온라인 채널로 ‘사회복지시설 직장 내 괴롭힘 실태조사 결과 무청중 온라인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토론회에서는 실태조사 연구 책임자인 이용재 호서대 사회복지학부 교수와 공동연구자인 김수정 국제사이버대 교수가 조사 결과와 개선방안에 대해 공동발제를 한다. 질의응답은 카카오 오픈채팅방에서 이뤄진다.

서울시 인권위원회는 토론회 결과를 토대로 향후 사회복지사의 인권증진과 인권침해 예방을 위한 정책개선 권고를 서울시장에게 할 예정이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