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angle Briefing] 김서준 해시드 대표 “앞으로의 신대륙은 디지털 세계…이더 세컨드 레이어∙탈중앙 금융∙블록체인 게임∙블록체인 접목 IT기업 주목”

©쟁글

가상자산 공시 플랫폼 쟁글과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이 공동 기획∙제작하는 ‘코인티비’에 출연한 김서준 해시드 대표는 “이더리움 생태계 내 세컨드 레이어 프로젝트들과 탈중앙화 금융, 블록체인 게임 분야, 기존 IT 스타트업들 중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하는 기업들에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과거 인류는 성장을 해야 할 때 신대륙으로 진출했지만, 지금은 신대륙이 남지 않았다”며 “앞으로의 신대륙은 디지털세계”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더리움 생태계의 최대 장점은, 세컨드 레이어 프로젝트들이 각종 창의적인 방법으로 문제점을 빠르게 보완해 나가고 있다는 것”이라며 이 프로젝트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코로나19 이후 디지털 세계 내 일자리가 늘어날 것으로 본다”면서 “코로나 사태가 잠잠해진 후, 이미 사라진 일자리가 그대로 회복되지 않을 것이며, 많은 경제 활동이 디지털 세상에서 옮겨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가상자산이 실사용 되는 사례는 블록체인 게임이 될 것”이라며 “경제활동과 일자리 창출이 실제로 일어나는 버추얼 월드가 생겨난다고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블록체인으로 사업을 시작한 프로젝트 외에도, 블록체인 컴퍼넌트를 접목시키면 운영비를 절감하고 성장할 수 있는 IT스타트업에도 투자를 시작했다. 그는 “프로토콜 이코노미 안에서 경쟁력을 가진 곳에 투자하고 있다”며 “블록체인 자체로 사업을 시작했든지, 이미 잘 하고 있는 IT기업이 블록체인을 접목하든지, 이는 비즈니스 모델에 따른 선택에 문제라고 본다”고 밝혔다.

국내 블록체인 업계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내년에 나올 특금법 시행령에서 규제의 범위를 명확히 할 필요도 있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법정화폐와 직접 연결되는 거래소 및 커스터디 업체들이 KYC, AML, 자금세탁방지 의무 등을 이행하고 나면, 가상자산에 대한 이같은 과정은 이미 거친 것으로 봐야한다”며 “이외 기타 사업자들에는 상대적으로 완화된 정책을 적용하는 것이 산업 발전에 필수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더 자세한 내용은 코인티비 유튜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