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여자화장실 불법촬영 용의자 자수…조사 받고 귀가

©경찰CI

KBS(한국방송공사) 본사 건물 여자화장실에 불법촬영 카메라(몰래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를 받는 용의자가 경찰에 자진출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1일 영등포경찰서는 이날 새벽 용의자 L 씨가 자진 출석해 1차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디지털 포렌식 등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L 씨는 조사를 받고 귀가한 상태다. 경찰은 포렌식 결과 등을 보고 신병처리를 결정할 방침이다.

“용의자의 신상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며 “구체적인 수사사항 역시 공개할 수 없음을 양해해 주길 바란다”고 경찰은 말을 아겼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