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외제차 절도범 잡고보니…

© 강남경찰서

발렛 기사가 자리를 비운 사이 고가 외제 승용차를 훔쳐 달아났던 용의자가 체포됐지만 실제 차주에게 차를 돌려주려고 훔친 것으로 드러나 경찰이 적용 혐의를 고심하고 있다.

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4일 오후 강남구 신사동의 한 주차장에서 발렛 기사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문이 열려 있던 1억여원대 마세라티 승용차를 몰고 사라진 A씨를 이튿날 체포했다.

용의자를 잡았지만 정작 주차장에서 도난 신고를 한 사람은 실제 차량 주인이 아니었다. 그는 지인에게서 이 차를 잠시 빌려 탔을 뿐이었다.

조사결과 실제 마세라티 주인은 B씨에게 마세라티를 담보로 돈을 빌려 쓴 뒤 갚고는 차를 돌려달라고 요구했고, B씨는 당시 또 다른 사람에게 마세라티를 맡기고 돈을 빌린 뒤였다.

차를 돌려줘야 하는 B씨는 A씨에게 마세라티를 훔쳐 오라고 지시했고. 결국 원래 주인에게 돌려주려고 차를 훔친 상황이 돼 절도죄 성립이 애매하게 된 셈이다.

한편, 경찰은 이들의 채무 관계 등을 조사해 A씨에게 절도죄 외의 권리행사방해죄 등 다른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