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모르게 결제됐다”… 토스 고객 938만원 피해

©TOSS

금융 플랫폼 ‘토스’에서 개인정보 도용으로 900만 원이 결제 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토스 측은 플랫폼 자체의 부실로 인한 문제가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보안 절차를 최소화한 간편결제 시스템이 근본적인 문제를 드러낸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8일 토스에 따르면 이달 3일 온라인 가맹점 3곳에서 총 8명의 고객 명의로 부정 결제가 발생했다. 금액은 총 938만원이다.

토스는 피해 신고를 접수한 직후 문제가 발생한 사용자의 계정을 차단했고, 의심되는 IP로 접속한 계정도 미리 탐지해 확산을 막았다고 설명했다. 피해 금액은 모두 환급 조치했다.

사고의 원인에 대해 토스는 회사 내부 시스템의 문제가 아니라 개인정보가 도용되면서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토스 관계자는 “제삼자가 사용자의 인적사항 및 비밀번호 등을 이용해 웹 결제를 이용한 부정 결제로 파악된다”며 “일부 사용자의 경우 타사 서비스를 통해 이미 부정 결제 피해를 본 것을 확인한 것을 근거로 도용된 개인정보가 활용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