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angle Briefing] ETF 출시 후 시총 4배 껑충 뛴 금…디지털 금,비트코인은?

©쟁글

가상자산 공시 플랫폼 쟁글과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은 유튜브 방송 코인티비에서 비트코인이 제도권으로 진입했을 때 투자 자산으로서의 가치를 알아봤다. 이번 회차는 매경TV 유튜브를 통해서도 방송됐다.

2020년 현재 금의 시총은 지난 2004년에 비해 3~4배 뛰었다. 이는 2004년 금ETF가 출시된 배경이 컸다고 분석했다. 금을 사고파는 행위는 일반적으로 접근하기 어렵다. 하지만 금ETF 금융상품이 탄생하면서 거래 접근성이 크게 낮아졌고, 유동성이 공급됐다고 봤다. 주식, 채권, 부동산 시장 등에 머물렀던 자금이 ETF를 통해 금시장으로 옮겨왔다는 주장이다. 그러면서 디지털금으로 불리는 비트코인이 제도권으로 진입한다면, 금과 마찬가지로 글로벌 유동성이 공급될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이밖에 금과 글로벌 주식, 글로벌 통화량, 글로벌 부동산 자금의 2%가 비트코인으로 들어왔을 때를 가정해봤다. 금 시총의 2%가 비트코인으로 넘어오면, 비트코인 가격은 약 1.6만 달러가 된다. 글로벌 주식 자금의 2%가 비트코인에 투자된다면 약 8만 달러가, 세계 통화량의 2%가 더해지면 약 9.8만 달러, 세계 부동산 시장의 2%가 넘어오면 21.4만 달러가 된다.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1만 달러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그러면서 “자산 중 1%를 비트코인에 투자하는 방식이 부자들 사이에 선호된다는 말도 있다”며 “2%가 허무맹랑한 수준은 아니며, 제도권 편입여부가 성장의 터닝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코빗쟁글의 코인티비 유튜브 방송을 통해 볼 수 있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