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래, ‘마비 고쳐주겠다’ 메시지에 “과한 관심 불편”

출처=강원래 SNS

강원래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누리꾼이 보낸 다이렉트메시지(DM)를 공개하며 자신을 바라보는 시선에 대한 불편한 심경을 토로했다.

강원래가 공개한 메시지에는 “마비환자를 본 지 20년이 넘었다. 보통은 30분 안에 움직임이 온다”며 “제가 님을 꼭 고쳐보고 싶다. 한 시간 정도면 판단이 날 듯 하니 연락을 달라”는 내용이 적혀있다.
이에 강원래는 “제가 장애인 된 지 20년이 됐다”면서 “저는 괜찮으니 다른 환자들에게 도움을 주라”고 정중하게 거절했다.

이에 대해 강원래는 “예전엔 이런 문자나 전화를 받을 땐 욱하는 마음에 화도 나고 욕도 했지만 이런 게 다 저를 위한 관심이고 저를 향한 안타까운 마음이죠. 과한 관심과 안타까움이 불편을 줄 수도 있다는 걸 알아 주셨으면 합니다”라는 글을 덧붙이며 심정을 전했다.

강원래는 지난 2000년 오토바이를 운전하던 중 불법 유턴한 차량에 충돌해 하반신 마비 판정을 받았다. 그로부터 3년 뒤 오랜 연인 김송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 하나를 두고 있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