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문정원? ‘광고’ 표기해도…무성의 논란

문정원, SNS 광고 표기 논란→게시글 수정
출처=문정원 SNS

유튜버, 인플루언서들의 ‘광고’ 논란이 문정원에게도 번졌다.

개그맨 이휘재 아내이자, 인스타그램과 유튜브로 영향력을 행사하는 인플루언서인 문정원은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광고) 엄마 퇴근한다. 서언이 꿈 얘기 들어봐야지”라는 메시지와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문정원은 원피스를 입고 가방을 멘 모습. 이에 일부 네티즌이 ‘광고가 아니냐’는 댓글을 남겼고, 문정원은 이후 ‘광고’라는 표기를 추가했다.

한 차례 수정 이후에도 네티즌은 ‘광고 표기가 무성의하다’고 지적하고 나섰다. 그러자 문정원은 다시 브랜드 명을 표기해 게시글을 수정했다.

최근 스타일리스트 한혜연과 가수 강민경 등 유명인들이 유튜브와 SNS에서 PPL 여부를 제대로 알리지 않은 채 유료 광고를 진행해 논란의 중심에 선 바 있다. 문정원 역시 이를 의식한 듯 두 차례 게시글을 수정하며 피드백에 나섰다.

문정원, SNS 광고 표기 논란→게시글 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