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휴진에 응급실 찾아 헤맨 40대 결국 사망

출처=나무위키

대한의사협회의 집단휴진 속에 부산에서 약물을 마신 40대 남성이 응급처치를 받을 병원을 찾지 못해 3시간을 배회하다가 울산까지 가서 치료를 받았지만 결국 숨졌다.

부산소방재난본부 등에 따르면 26일 오후 11시 23분께 부산 북구에서 A씨가 약물을 마셔 위독하다는 신고가 119에 들어왔다.

119구급대원은 A씨의 위세척 등 조처를 할 병원을 찾았으나 해당 전문의가 없다는 답을 들었다. 시간이 흐르면서 A씨는 심정지 상태에 이르렀고 북구에 있는 한 병원에서 응급처치를 받았으나 약물 중독 증상을 치료할 병원을 찾지 못했다.

이후 약 1시간 20분간 부산과 경남지역 대학병원 6곳, 2차 의료기관 7곳에 20여 차례 이송 가능 여부를 물었으나 치료 인력이 없다는 답변을 받아 27일 오전 1시쯤이 되어서야 소방방재청을 통해 A씨가 치료를 받을 수 있는 병원을 확인했다.

결국 A씨는 부산이 아닌 울산대병원 응급실에 도착해서야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3시간가량을 허비한 탓에 A씨는 중태에 빠졌고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다 27일 오후 끝내 숨졌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A씨의 정확한 사망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