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리 “애처가 남편이 남겨둔 치킨과피자 쓰레기통 갈뻔”…

출처=정주리 SNS

지난 2015년 1살 연하의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3남을 두고있는 정주리가 누리꾼에 비난을 받았다.

정주리는 21일 인스타그램에 남편과의 카톡 내용을 공개했다.

개그우먼 정주리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주말에 녹화가 있어서 남편이 애들 봤는데 뭐 피자랑 치킨 남겨놨다 해서 먹긴 먹겠는데 치즈 토핑 어디 감? 집에 쥐 키움? 치킨은 더 발라 먹어? 카톡 안 봤으면 그냥 쓰레기통으로 직진할 뻔. 이 와중에 내가 좋아하는 닭 날개 두 개는 안 먹었네. 고맙다. 애처가 만병의 근원”이라는 글을 적어 논란이 되고있다.

정주리는 이와 함께 남편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방을 캡처해 게재했다. 대화에 따르면 남편은 아이들과 먼저 잔다며 피자랑 치킨을 남겨놨다고 말했다.

이어 정주리가 공개한 사진 속 피자는 토핑이 다 떨어져있고 치킨도 튀김옷이 다 벗겨진 상태였다. 또 사용한 휴지와 가위가 피자 박스에 그대로 들어있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정말 말 안해줬으면 버릴 수 있었겠다” “가위랑 휴지는 정리해주지” “좀 서러울 것 같은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