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정유경, 3,000억원 증여세 현금납부?

출처=네이버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이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으로부터 약 3200억원과 1680억원 상당의 지분을 증여받기로 하면서, 이들이 낼 증여세 규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최대주주 할증에 최고세율을 적용하면 총 증여세액만 3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회장은 자신이 가진 이마트 지분 중 8.22%를 정 부회장 측에 증여하기로 했다. 이 회장의 이마트 지분은 10%로 낮아지게 되고, 정 부회장은 18.55%를 확보해 최대 주주가 된다. 마찬가지로 정 총괄사장은 이 회장으로부터 신세계 지분 8.22%를 받아 18.56%로 최대주주 지위로 올라서고, 이 회장의 신세계 지분은 10%로 낮아진다. 이마트는 정 부회장이, 신세계는 정 총괄사장이 이끄는 구도다.

현행 상속세 및 증여세법에 따르면 증여액이 30억원이 넘으면 최고 세율 50%가 매겨진다. 단, 최대주주 보유주식은 할증률이 20%가 붙는다. 이를 적용하면 정 부회장의 납세액은 1,946억원, 정 사장의 납세액은 1,012억원이다. 여기에 증여 금액이 30억원 이상일 때 적용받는 누진공제 4억6,000만원을 빼면 각각 1,942억원, 1,007억원이다. 두 남매가 내야 할 증여세가 총 2,949억원에 이른다는 결론이다.

업계에서는 정용진, 정유경 남매는 이번 증여세 납부를 현금으로 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현금납부는 자회사 지분 매각, 은행 대출, 배당금 수취 등의 방법으로 재원을 마련해 현금으로 증여세를 내는 방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