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만나고 오겠다고 집 나선 70대, 18일만에 야산서 숨진 채 발견

출처=부안경찰서

광주에서 아들을 만나고 오겠다며 집을 나선 70대가 실종 18일 만에 전북 부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29일 부안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께 부안군 진서면 한 야산 정상부에서 실종된 A씨(70)가 숨져 있는 것을 경찰 수색견이 발견했다.

발견 당시 A씨 시신은 부패가 진행된 상태였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인력 70여명과 수색견 4마리 등을 동원해 A씨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이 야산 일대에서 수색 작업을 벌였다.

경찰은 모친 산소가 있는 야산에서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유족 등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11일 “아들을 만나고 오겠다”면서 집을 나선 뒤 행방을 감췄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