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펫캠’에 찍혀 변태잡다…속옷 훔쳐보려 남의 집 들언간…

출처=네이버

1일 법원에 따르면 강모(49)씨는 올해 6월 A씨가 혼자 산다는 사실을 알고 속옷을 훔쳐보려고 A씨가 집에 없는 틈을 타 현관문을 열고 들어갔다.

그는 반려동물 관찰용으로 설치된 ‘펫캠’에 들켜 재판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안에서 A씨의 반려견들을 본 강씨는 개들에게 간식을 줬다.

당시 A씨는 집 밖에서도 반려견들을 볼 수 있도록 집에 설치한 펫캠(반려동물용 CCTV) 영상을 살펴보다 강씨를 발견했다.

A씨가 펫캠 스피커를 통해 “누구세요?”라고 묻자 놀란 강씨는 집 밖으로 달아났으나 결국 검거돼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북부지법 형사13단독 최선재 판사는 주거침입 혐의로 기소된 강씨에게 벌금 4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행위로 피해자가 느꼈을 두려움과 불안감의 정도에 비춰 죄책이 가볍지 않다”면서도 “피고인이 더 중한 범행에 나아갈 목적으로 이 사건을 저지른 것 같지 않고, 2003년 전과를 마지막으로 약 17년 동안 성실하게 살아온 점을 참작했다”고 밝혔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