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극성팬 때문에…공식 팬카페 수지X남주혁 비하글, 죄송… 사과

출처=김선호 팬카페

‘대세 배우’ 김선호의 팬카페가 ‘스타트업’ 수지, 남주혁 비하 논란에 휩싸이며, 공식 사과했다.

9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드라마 같이 나온 배우들 까다가 걸린 김선호 공카(공식 카페)’라는 제목의 글이 확산됐다.

논란의 중심에 선 곳은 최근 종영한 드라마 ‘스타트업’으로 큰 인기를 몰고 있는 김선호의 공식 팬카페 ‘선호하다’. 일부 김선호 팬들이 김선호와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춘 수지, 남주혁에 대해 비하하는 게시글을 연이어 올리며 눈살을 찌푸리게 한 것.

‘유튜브는 물론이고 다른 SNS에서까지 남주혁 얘기 말고 서브병이라고 김선호 댓글만 있더라. 남주혁 영상에도 김선호 칭찬 댓글뿐’, ‘요즘 인기 있는 마스크와 큰 키를 가진 ㄴㅈㅎ 배우 옆에 있어도 비교는커녕 ㄴㅈㅎ 배우를 누르고 서브 남자가 더 인기 몰이가 되어버렸다는. 그 이유는 김선호의 멋진 보이스와 연기력도 컸다’, ‘도산(나주혁)이보다 지평(김선호)이가 백배 멋지다는 거 가까이에서 봤다. 솔직히 여주인공 ㅅㅈ가 불쌍하다. 예쁘고 달달한 김선호랑 러브신 1도 없이 드라마 끝나서 여주인공이 더 많이 아쉬울 듯’, ‘(상대역이) 아이돌 아니고 배우였으면 좋겠다’, ‘아이돌 말고 연기력 짱짱하고 예쁘면 전 다 만족일 것 같다’ 등 김선호를 칭찬한답시고 수지, 남주혁 비하를 일삼았다.

해당 내용이 온라인 커뮤니티, 트위터 등 SNS에 일파만파 퍼지며 비난이 쏟아지자 ‘선호하다’ 운영진은 뒤늦게 수습에 나섰다. 운영진은 9일 ‘필독 타 연예인 언급 전면 금지한다’라는 제목의 공지글을 게재했다.

이날 공식 트위터 계정에 사과문을 발표하기도. ‘선호하다’ 운영진은 “공식 팬카페에 올라온 드라마 ‘스타트업’에 같이 출연하신 타 배우분 관련한 예의 없는 게시물들로 인해 남주혁, 수지 배우님과 팬분들께 깊은 마음의 상처를 드렸다. 저희 운영진은 책임을 통감하며 상처 입으신 분들께 깊은 사과 말씀드린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해당 게시물은 삭제 처리 및 작성자 강퇴 조치를 하였으며 글이 삭제되어 파악이 어려운 분들은 원본 파일을 받아 강퇴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운영진은 “남주혁, 수지 배우님과 팬분들께 다시 한 번 더 진심으로 죄송하단 말씀드린다. 앞으로 카페에선 같은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타 연예인 언급 금지 및 발견 시엔 무통보 삭제 및 활동 정지, 재 위반 시에는 강퇴 처리를 할 예정이다. 이 또한 미리 방지를 했던 게 아닌 이미 일이 터진 뒤에야 행하는 조치라서 송구스럽다”라고 전했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