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미상 남성 숨친 채 발견…인천 영종도 삼목선착장서…

출처=인천해양경찰서 홈페이지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이 인천 영동도 선착장에서 숨진 채 발견돼 해경이 수사에 나섰다.

17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40분께 영종도 삼목선착장 인근 방파제에서 남성 시신이 발견됐다.

해경은 “사람이 쓰러져 있다”는 낚시객의 신고를 중부경찰서 공항지구대를 거쳐 접수하고 형사 인력을 투입해 시신을 수습했다.

해경은 숨진 남성을 인천 한 병원으로 옮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체 검사를 했으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도 의뢰할 예정이다.

해경 관계자는 “옷이 찢어진 흔적이나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고 부패한 상태도 아니었다”며 “남성의 주머니에 있던 배표를 통해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