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랫집과 항상 연락하기로” 이휘재, 아내 문정원 이어 층간소음 사과

출처=아내의 맛 캡쳐

개그맨 이휘재가 아내 문정원에 이어 층간소음 논란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이휘재는 19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 최근 논란을 빚은 층간소음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이휘재는 “여러 가지로 너무 부주의했고, 실수한 게 맞다. 사과드렸다. (아랫집과) 항상 연락하기로 했다. 잘 마무리됐다”고 사과했다.

이에 박명수는 “서로 소통하는 게 중요하다. 코로나 때문에 다들 집에 있고 아이들은 방학하면 뛰어놀아야 하는데 집에만 있다 보니 서로 간에 불미스러운 일이 있다. 이야기 많이 나누면 서로가 이해하지 않을까 싶다”고 조심스레 생각을 밝혔다. 김예령 역시 “내가 손자가 둘이 있는데 안 뛸 수가 없다”며 이휘재를 위로했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