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끄럽다” 묶여 있는 개 때려 죽게 한 40대 벌금 1천200만원

출처=Pixbay

26일 울산지법 형사8단독(정현수 판사)은 묶여 있는 남의 집 개를 각목으로 때려 죽게 한 40대에 법원이 벌금형을 선고했다.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벌금 120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 경남지역에서 한 단독주택 앞에 묶여 있는 개들이 짖자 “시끄럽다”며 근처에 있던 각목으로 여러 차례 때려 1마리는 죽게 하고 나머지 1마리는 다치게 했다.

재판부는 “견주와 합의한 점을 고려해 판결했다”고 밝혔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