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5성급 호텔 투명창 논란…“女사우나 알몸 다 보여요”…

출처=JTBC

제주 특급호텔에 투숙했던 신혼부부가 여성사우나 내부가 밖에서 훤히 보여, 신체가 노출되는 피해를 입었다는 글이 포털게시판에 올라와 파장이 커지고 있다.

더욱이 투숙객이 강하게 문제를 제기하자, 제대로 해명도 하지 않은채 영업을 방해한다며 경찰까지 불렀던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달 문을 연 제주중문 관광단지의 그랜드 조선 제주호텔은 존 특급호텔을 사들여 리모델링했고, 스위트룸 50객실이 들어선 신관을 새로 지었다.

그런데 지난 11일부터 이틀간 이 호텔 신관에 투숙했던 신혼부부가 스위트룸 여성 사우나와 화장실이 외부에서 들여다 보이는 구조였다며 피해글을 포털게시판에 올렸다.

함께 올린 사진에선 사우나 온도계와 샤워부스가 또렷하게 확인됬고 피해 여성은 외부에서 안보이게 창문 코팅이 돼 있는줄 알고 수영장과 샤워실을 오갔고, 블라인드도 내려져 있지 않아 신체가 노출됐다고 주장했다.

호텔측에다 1박에 80만원이 넘는데, 시설 관리에 문제가 있지 않냐며 따졌지만, 돌아온건 변명 뿐이었다.

호텔측에선 사우나 내 블라인드를 실수도 내리지 못했던 것으로 확인됐고, 경찰과 cctv를 전수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제가 된 호텔은 대기업이 인수해 재개장했고, 5성급으로 알려졌지만 아직 호텔 등급심사 신청도 하지 않아 일반 관광호텔로 운영중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