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추우면 거북이도 기절…美 텍사스 2500마리 구조

출처=트위터 캡처

미국 텍사스주의 섬 사우스 파드레 해안가 곳곳에 바다 거북의 모습이 보인다. 차가운 파도가 밀려와도 미동이 없어 마치 죽은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이 거북이들은 기절한 상태다. 기록적인 한파 탓이다.

이렇게 기절한 수백 마리를 포함해 이 섬에서만 2500마리의 바다 거북이 구조됐다고 더힐 등이 16일(현시시간) 보도했다.

거북이는 외부 기온에 따라 체온이 변하는 냉혈동물이다. 기온이 영상 10도 이하로 내려가면 무기력해지고, 운동 능력이 떨어져 헤엄을 칠 수 없게 된다. 겨울에도 따뜻한 텍사스주 앞바다가 거북이들의 주요 서식지가 된 이유다.

미국 중남부에는 며칠째 폭풍과 폭설을 동반한 맹추위가 이어지고 있다. 평소 겨울에도 기온이 영상 10도 이상을 유지하던 텍사스주의 경우 30여년 만에 기온이 영하 18~22도까지 떨어졌다. 정전 사태와 인명 피해가 빈발하는 가운데 추위에 약한 바다 거북도 수난을 겪고 있는 것이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