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그래미’ 못 품었지만 팝 역사 뒤집어놓은…

출처=빅히트엔터테인먼트

한국 대중음악 가수 최초로 그래미 어워드 후보에 오른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아쉽게도 수상에는 실패했다.

하지만 아시아 아티스트 최초로 ‘그래미 어워드’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한국 대중음악은 물론 ‘그래미 어워드’ 역사에 의미 있는 한 획을 그었다.

15일 오전(한국시간) ‘그래미 어워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사전 시상식인 ‘2021 그래미 어워드’ 프리미어 세리머니(Premiere Ceremony)가 생중계됐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8월 발매한 싱글 ‘Dynamite'(다이너마이트)로 올해 시상식의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다.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는 듀오 또는 그룹, 컬래버레이션 형태로 팝 보컬이나 연주 퍼포먼스에서 뛰어난 예술적 성취를 거둔 뮤지션에게 주는 상이다. 방탄소년단은 제이 발빈·두아 리파·배드 버니&타이니의 ‘언 디아(UN DIA)’, 저스틴 비버와 퀘이보의 ‘인텐션스(Intentions)’, 레이디 가가와 아리아나 그란데의 ‘레인 온 미(Rain On Me)’, 테일러 스위프트와 본 이베어의 ‘엑사일(Exile)’과 함께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트로피를 두고 경쟁했다.

‘다이너마이트’는 발매와 동시에 한국 가수 최초로 2주 연속, 통산 3차례 빌보드 싱글 차트 ‘핫 100’ 정상에 올랐고 28주 연속 이 차트에서 상위 50위 안에 들었을 정도로 전 세계인이 사랑한 노래. 방탄소년단이 빌보드 차트에서 장기 집권하면서 수상에 대한 기대를 키웠다. 하지만 레이디 가가와 아리아나 그란데가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수상 영예를 안으며 아쉽게도 수상은 불발됐다.

앞서 방탄소년단도 2019년 ‘작은 것들을 위한 시’가 수록된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로 글로벌한 기록을 세웠지만 ‘제62회 그래미 어워드’에서는 단 한 개의 후보에도 오르지 못했다.

그러나 방탄소년단은 2019년 ‘그래미 어워드’에 시상자로 첫 참석했고, 지난해에는 합동무대에 올랐다. 그리고 올해 후보로 오른 것과 동시에 단독 무대까지 선보이며 백인 중심의 시상식에 당당히 올라섰다.

‘제63회 그래미 어워즈’ 본 시상식은 15일 오전 9시부터 로스앤젤레스 컨벤션센터 등 LA 일대에서 진행된다. Mnet을 통해 생중계되며, 방탄소년단의 무대가 예고된 상태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