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 세 모녀 살인’ 피의자 신상공개 되나

출처=Pixbay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인한 혐의를 받고 있는 A씨에 대한 신상공개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달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노원 일가족 3명 살인사건의 가해자 20대 남성 신상공개 촉구 바랍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경찰은 전날에 이어 이날 오전 10시부터 A씨를 불러 범행 정황과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A씨의 범행 방식 등을 볼 때 범죄심리 분석이 필요하다고 보고 프로파일러를 조사에 투입했다.

특히 경찰은 피해자 중 전부터 면식이 있었다는 큰딸 B씨와의 관계와 범행 동기 부분을 집중적으로 추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정신 감정이나 범행 현장검증 실시 여부 등도 함께 검토하고 있다.

A씨는 지난달 25일 노원구 중계동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범행 후 자해를 해 목을 다친 상태로 발견된 A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상처가 회복되자 전날 경찰이 체포영장을 집행해 조사를 벌였고, 이 과정에서 A씨는 자신의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