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 세 모녀 살인범 구속 후 첫 조사…정신감정도 검토

출처=SBS

서울 노원구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피의자 A씨가 오늘(5일) 구속 후 첫 경찰 수사를 받았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노원경찰서는 어제 구속된 피의자 A씨를 오늘 오전 불러 조사 중이다

경찰은 또 범죄심리 분석을 위해 프로파일러를 조사에 투입해 조언을 받아 가며 A씨를 상대로 신문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오후에는 프로파일러가 피의자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에 관해 직접 면담할 가능성도 있다. 면담 결과에 따라 사이코패스 검사 여부도 검토하기로 했다.

앞서 A씨는 지난달 23일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았다.

A씨는 범행 후 경찰에 검거될 때까지 피해자들의 주거지에 머무르며 자해를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자해 후 갈증이 심해 집 냉장고에서 술과 음식 등을 꺼내 먹었다는 A씨의 진술을 확보하고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서울경찰청은 이날 오후 신상 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A씨의 이름과 얼굴 등 신상을 공개하는 문제를 심의한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