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룸살롱·마약·탈세? 수치스러워” 유튜버 고소

출처=한예슬 인스타그램

배우 한예슬이 유튜버 김용호 씨와 악플러에 대해 고소장을 제출한다고 밝혔다.

한예슬은 21일 오후 법률대리인 법무법인(유한) 태평양을 통해 공식 입장을 전했다.

한예슬 법률대리인 측은 “본 법무법인은 한예슬과 관련해 허위사실을 유포하거나 모욕적인 표현을 일삼는 ‘김용호 연예부장’ 등 유튜브 채널은 물론 이와 동일, 유사한 내용을 포함한 도를 넘는 악의적인 게시글과 댓글 작성자들에 대해 명예훼손죄 및 모욕죄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20일 유튜버 김용호는 자신이 운영 중인 채널을 통해 한예슬의 남자친구에 대한 의혹을 담은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김용호는 라이브 방송에서 “제가 (한예슬이 남자친구 류성재씨에게) 5억원 짜리 람보르기니 우라칸을 선물해줬다고 했는데, 한예슬씨는 ‘이거 내 차다, 내가 돈 벌어서 내가 샀다’라고 주장하더라”라며 “정말 저 차가 한예슬의 차가 맞으면 자동차 계약서 보여주면 된다”라고 주장했다.

김용호는 “(한예슬의) 분홍색 람보르기니 우라칸은 논어스라는 법인의 차”라며 ” 논어스라는 법인은 한예슬의 개인 법인”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한예슬이) 남자친구를 직원으로 등록해서 월급을 주고 있었다”라며 “법인 명의로 람보르기니를 사서 남자친구를 타게 한 것”이라며 탈세 의혹 등도 제기했다. 그러면서 “이거는 제가 국세청에 신고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김용호는 또한 한예슬의 남자친구가 인플루언서 황하나의 전 남자친구라고 주장했다. 김용호는 “황하나가 (술집에) 많이 갔다는 건 다들 아시는 사실”이라며 “그 당시에 만나 사람 중에 (한예슬 남자친구인) 류성재가 있었다”라고 얘기했다.

한예슬이 과거 LA 룸살롱 근무했다는 제보 내용도 공개됐다. 미국에 거주 중인 교포라는 제보자는 “업소에서 일하던 여자들은 가명을 사용했는데 한예슬이 사용했던 예명은 기억이 안 난다. 간혹 로컬 여자들이 일하는 경우가 있었는데 한예슬이 그중 한 명이었던 것 같다”며 “한예슬은 로컬에서 일을 했지만 일반인들 보다 키도 크고 날씬하고 성격도 싹싹했고, 미국에서 슈퍼모델 1등을 해서 나름 지명손님들이 많았다”고 전했다.

끝으로 김용호는 한예슬을 향해 “이런 것도 고소하라. 룸사롱 관련해서 허위 사실적시가 되는지 사실적시가 되는지 재판가면 판사가 판단을 할 거 아니냐”며 “난 공적인 목적이다. 대중에게 이렇게 영향력을 주는 연예인이 이런 과거를 가지고 있고, 본인이 룸사롱에 가본 적도 없다고 영상에서 거짓말을 하지 않았냐. 그것에 대해 저도 반박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한예슬은 이날 김용호의 방송 이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도 저 까내리느라 수고했다. 김용호씨”라며 “한 여자연예인 붙들고 열혈취재하느라 고생이 많다. 채널 이름을 한예슬로 바꾸시는 게 어떨지”라고 적었다. 이어 “재밌는 얘기 잘 들었다. 유치하고 수준 떨어져서 말잇못”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해당 게시물은 삭제됐다. 하지만 한예슬은 또다른 게시물을 통해 “2차 썰 고고?(Feat. 김용호 제보)”라는 문구로 향후 대응 여부에 대한 팬들의 의견을 물었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