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일곱 꽃다운 아들의 억울한 죽음” 국민청원 21만여 명 동참

출처=연합뉴스

지난달 강원도 내 한 고등학교에서 1학년 학생이 “도와줘”라는 쪽지를 남긴 채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과 관련해 올라온 국민청원이 게시 2주 만인 19일 오전까지 21만여 명의 공감을 얻었다.

숨진 A군의 부모는 지난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열일곱 꽃다운 나이에 죽음을 택할 수밖에 없었던 아들의 억울함을 풀어달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A군의 부모는 “학교 측에서는 (아들의) 사망 직후 학교폭력과 관계가 없다고 주장했지만, 친구들 증언에 따르면 명백한 사이버 폭력과 집단 따돌림, 교사의 무관심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특히 가슴 아픈 사실은 사건 2주 전 자해 시도”라며 “이 사실을 안 선배가 교사에게 우리 아이를 비롯해 자해를 시도하는 학생들이 있다고 알렸음에도 아이의 담임교사는 물론 부모인 우리에게도 그 사실이 전해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해 사실을 담임교사 혹은 부모에게만 알려주었더라도, 혹은 하루 전 담임교사가 상담 후 부모와 전화 한 통만 했더라도 우리 아이는 하늘나라가 아닌 우리 곁에 있었을 것”이라고 아쉬워했다.

출처=연합뉴스

군의 부모는 “이 사건의 근본적인 원인은 인간관계에서 발생하는 극심한 갈등을 방치하는 교내문화와 그것에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않는 학교의 부작위”라며 “철저한 조사와 진상 규명으로 아들의 억울함을 반드시 풀어달라”고 호소했다.

이 청원에는 이날 오전 7시 20분 현재 21만2천427명이 동의했다.

한편 A군의 부모는 지난달 30일 학교 측에 해당 사건을 학교폭력으로 사안으로 신고했으며, 학교 측에서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이는 등 조사하고 있다.

양구경찰서에도 따돌림을 주도한 것으로 지목된 학생 4명을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고소했다. 경찰은 사안이 중대하다고 보고 사건을 강원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로 이송해 수사하고 있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