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먹방 녹화’ 사과… “국민 눈높이 미치지 못했다”

출처=이재명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주자인 이재명 후보가 ‘먹방 논란’에 결국 고개를 숙였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6월 발생한 이천 쿠팡 물류센터 화재사고 당시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 유튜브 채널에 출연한 사실에 대해 “국민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다”며 “사과 말씀을 드린다”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 같은 내용을 21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알렸다.

이 지사는 전날까지 “(화재 당시) 마산과 창원에 가 있기는 했지만, 실시간으로 다 보고받고 파악도 하고 있었다. 그에 맞게 지휘도 했다”며 적극적으로 반박했다. 그러나 논란이 계속되자 결국 이날 사과했다.

당시 현장에서 화재를 진압했던 광주소방서 119 구조대 김동식 소방대장은 11시 50분께 해당 건물에서 고립, 이틀 후 숨진 채 발견됐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여야 대선 주자들은 이 지사의 먹방 촬영은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야권은 원론적 지적 및 의혹 소명 요구 수준에 그친 민주당 주자들과 달리 이 지사의 대국민 사과와 대선후보 사퇴 등을 거론하며 강공에 나섰다.

copyright © Blockstar. All Rights Reserved